본문 바로가기
육아/엄마의 보통날

육아) 돌아기와 돌지옥, 그것이 알고싶다.

by 또리맘님_ 2021. 1. 30.
728x90
반응형

 

 50일의 기적, 100일의 기절, 그리고 ... '돌지옥'이라는 말을 돌 지나고 처음 들었어요.

누군가는 아기 키우는데 지옥이네 기절이네 무슨 표현이 그러냐 할 수도 있겠지만

아마 육아하는 입장에서는 누가 지었냐 진짜 잘 지었네~하고 한번쯤 웃고 지나갈 말들 인 것 같아요.

 

 

돌을 지나자마자 아기가 세상 엄마 껌딱지가 되어서 눈에 안보이면 무조건 저를 찾아와요. 

신생아때는 물리적으로 아기가 저를 필요로 했었다면,

이제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어서 심리적으로 저를 필요로 하니

24시간 제 몸은 저만의 것이 아니에요. 왜 24시간이냐 하면,

클려고 그러는지 밤에 애애앵 하고 깨면 달래느라 잠을 제대로 잔 적이 없네요. 

 

 

 

 

 

 

아빠랑 놀다가도 눈 앞에 제가 없으면 저를 찾아오고 화장실에 가면 화장실 앞에 앉아서 문을 긁어요. 

그래서 문을 열고 볼일을 보거나 참다가 아기가 자면 볼일을 보러 가요.

나의 프라이버시는 어디로...?

 

자아가 생기니 의견이 강해지고 호불호가 생겨서 싫다는 표현을

'애애앵~"또는 "응!애!" 하고 울거나 소리질러서

또리야 왜?가 제 단골 멘트가 되어서 이리저리 비위 맞췄네요. 

직장 다닐 때도 안 맞추던 비위를 아기한테 맞추고 있는 제 모습을 보며

니가 상전이다..하는 생각이 자연스레 들었어요. 아가도 말을 못하니까 오죽 답답하겠냐 싶어요.

지금은 말이라도 좀 통했음 좋겠다 하는 작은 바람이 생겼어요.

 

돌지옥에는 밥태기, 돌발진, 돌치례, 예방접종 후 발열이 포함되는데

돌치례는 15개월까지도 봐야한다니까 숨죽이고 있어야겠어요.

 

 

 

 

 

 

제가 20살이 훌쩍 넘었을 때 코에 뿌리는 비염약이 저한테 너무 쌨던지, 부작용이 온거에요. 

유체이탈 할 것 같고 몸에 힘이 하나도 안들어가고 

눈을 감으면 제가 그냥 죽을 것 같아서 너무너무 무서웠어요. 말도 제대로 안 나오고요.

그 때 제가 티비보며 누워 계시던 엄마 품으로 파고 들었어요.

다 커도 무서워서 찾게되는게 엄마더라구요. 

 

아마 아기도 제가 필요한가봐요. 자고나면 할 줄 아는게 늘고, 손도 발도 몸도 조금씩 커져있는데,

왠지 뼈도 아프고 자라고 있는 앞니도 아프고 그렇지 않을까 싶어요.

제가 필요 없어질 땐 아기가 다 커 있겠지요?

그 때 까지는 엄마로, 아기가 필요할 때 옆에 있어 줘야겠어요. 

Mommy will always stand by you!

 

 

728x90
반응형

댓글7

  • Favicon of https://ekddlek.tistory.com BUTTONH 2021.01.30 12:13 신고

    저희 아이는 돌 때까지 계속 잠 안자서 1년간 저희 부부는 잠을 못잤었지요.
    근데 이제 그 기억도 행복한 추억으로 남아있어요~
    금새 튼튼하게 잘 자랄거에요~
    답글

  • Favicon of https://jjongsmama1926.tistory.com 쫑스맘 2021.01.30 17:51 신고

    지금이 힘드시겠지만 아이가 말을 해도 상황이 지금과 같다면 지금이 더 나으실 수도 있어요🤣🤣
    마의 18개월이 되면 이정도는 애교랍니다 ..
    24개월이 되면 좀 수월하실거에요^^...
    조금만 더 힘내세요! 화이팅!
    답글

    • Favicon of https://junie0122.tistory.com 또리맘님_ 2021.01.30 17:57 신고

      🤣🤣 중딩맘께서 지금이 제일 좋을 때라 하시더라구여. 마의 18개월도 있나요? 세상에 ㅋㅋㅋ

    • Favicon of https://jjongsmama1926.tistory.com 쫑스맘 2021.01.30 17:59 신고

      흔히 18소리가 절로나온다는 구간이라고 한답니다..ㅎㅎ..
      엄마 껌딱지의 최정상을 찍고 엄마의 인내심 한계를 느끼는 구간이지요ㅎㅎ..

  • Favicon of https://1891ghaon.tistory.com 덥쑥 2021.01.31 00:28 신고

    ^^또리맘님 넘 아름다우셔요~~ 저희 둘째도 돌을 앞두고 있어요. 이렇게 힘든걸 어찌 잊고 있었는지 ㅋㅋㅋ 한편으로는 금세 지나가 다시 못 볼 아가 시절이니 이 순간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다짐(만) 합니다......ㅎ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