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아/엄마의 보통날

세번째 다음 메인에 오르다! 기념 및 소회의 글

by 또리맘님 2021. 10. 22.
728x90
반응형


자신의 블로그를 접속하면 무엇부터 확인하시나요?
내 수익? 조회수? 검색어?
맨 처음 무엇부터 확인하느냐에 따라 블로그가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를 알 수 있는 것 같아요.

근래는 저에게 블로그는 어떤 의미일까 생각해보는 시기였어요.

티스토리에서 블로그를 시작한지 1년이 조금 넘었고, 조회수도 안정적으로 나오고 있지만
아기가 아주 어릴 때는 이웃님들 글도 보고 소통도 하고 지냈는데
지금은 아기가 엄마를 알고 또 찾으면서 제 포스팅 하나 남길 시간도 빠듯하여,
새 피드를 보기는 커녕 댓글 달아주시는 분들에게 이러쿵 저러쿵 남기고 싶은 긴 말은 속으로 삼키고
그저 방문 감사하다는 말만 해야해서 아쉽고 죄송한 마음도 있었거든요.

제 나름대로는 기억에 남고 궁금한 이웃님들도 몇 분 계세요.
한참 많이 뵐 수 있었는데 지금은 글이 안 올라오는 이웃분들, 뭐하고 사시나, 바쁘신가보다 하구요.
그 분들은 저를 어떻게 기억하실지는 모르나, 얕은 인터넷 세상 일지라도
서로 안부를 묻고 챙기고, 사는 이야기 듣고 배우며 알게 된 관계라 그립더라구요. (잘들 살고 계시기를)


처음에는 티스토리 블로그를 하면 광고를 올릴 수 있다기에,
내 시간을 내서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될 글을 남기는데 작은 수익이라도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시작했어요.
처음에는 조회수가 느니까 신기하고, 또 광고비가 진짜 들어오니까 신기하고,

하다보니 처음으로 다음 메인에 올라가게 되어 조회수가 천 이천이 넘는걸 보고 심장이 두근두근했는데
두번째 다음 메인에 올랐을 때는 만명 가까이 내 글을 읽은 사람이 있다는게 신기하고 감사한 마음에
이 때 얻은 수익은 내 것이 아니다 싶어 기부를 했고요.
세번째 다음 메인에 오르니 조회수고 뭐고 확인할 시간도 정신도 빠듯하여
아참 그래서 어떻게 되었더라 하고 다음 날 확인해보는 경지가 되었네요.



블로그를 하다보니 어느새 수익을 잊게 되더라구요. 물론 많지 않아 그런 것도ㅎㅎ
저에게 어느덧 블로그는 나누는 기쁨이자 기록의 장이 된 것 같아요.
그 진심을 알아보고 Daum신께서 자주 기회를 주시지 않나 싶습니다.
덕분에 자축 및 소회를 남길 기회가 되어 감사함은 여전하네요.

모두 환절기에 건강 유의하시고 행운이 찾아오는 하루 보내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