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어그림책 #20. The Missing Piece (혼자라도 괜찮아) #. 20 제목: The Missing Piece 작가: Shel Siverstein 레벨: AR 3.2 이가 빠진 동그라미가 꼭 맞는 자신의 한 조각을 찾아다니는 이야기. 성숙한 사랑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작가의 가치관을 여실히 보여주는 책입니다. It fit! 꼭 맞아! It fit perfectly! 완전히 꼭 맞아! At last! At last! 마침내! 마침내! ◉ 줄거리 (스포 있음) 이가 빠진 동그라미는 혼자서 행복하지 않았어요. 그래서 나머지 한 조각을 찾아 나서기로 했어요. 때로는 내리쬐는 햇볕에 힘이 들기도 했지만, 노래를 부르며 가는 길이 신나고 즐거웠어요. 여정 속에서 벌레도 만나고, 꽃냄새도 맡고 그렇게 최고의 시간을 보냅니다. 자신의 한쪽으로 보이는 조각들을 몇몇 만나기도 했지만.. 2022. 6. 15.
영어그림책 #19. Kindness Grows (좋은 관계를 맺는 법) #. 19 제목: Kindness Grows 작가: Britta Teckentrup 글보다는 그림의 예술적 감각으로 더 유명한 것 같은 브리타 테큰트럽의 타공책 시리즈 중 한 권, 입니다. 사람 간의 관계, 친구와의 우정은 어떤 것으로 이루어져 있을까요? 우리나라는 관용과 이해, 보듬음, 챙김에 가깝다면요, 서양은 Love, Kindness, warm words 등 타인을 배려하고 응원하는 관계에 가까운 것 같아요. Playing all together is always much more fun. We have lots of space here for each and everyone. 모두가 다 함께 노는 것은 훨씬 더 재밌어. 한 명 한 명 모두를 위한 자리는 많아. 책의 좌측에는 친구와의 관계에 해가.. 2022. 6. 14.
영어그림책 #18. Journey (글 없는 영어책, 2014 칼데콧 아너상 수상작) #.18 제목: Journey (머나먼 여행) 작가: Aaron Becker ◉ 줄거리 도시에 사는 한 소녀, 바쁜 가족들 사이에서 심심함을 느끼고... 자기만의 상상의 세계로 들어간다. 강이 나오면 색연필로 배를 그려 배를 타고, 상상 속의 군인들에게 잡혀 새장에 갇혀 있었을 때에도 색연필로 양탄자를 그려 새장을 탈출한다. 그리고 돌아온 현실에서는 주인공을 반갑게 맞아주는 한 소년이 있다. 둘은 함께 어떤 모험을 하게 될까? ◉ 감상평 영어원제는 , 번역판은 웅진주니어에서 으로 출간된 책입니다. 아름다운 미술과 아이의 상상으로 전개되는 스토리가 마치 모리스 센닥의 를 보고 난 후의 느낌과 흡사하네요. 다른 점이 있다면 Journey의 경우에 글밥이 없기 때문에 오로지 읽는 이의 상상만으로 해석이 된다는.. 2022. 4. 20.
영어그림책 #17. Willy the Wimp (겁쟁이는 가랏!) #17 제목: Willy the Wimp 작가: Anthony Browne 레벨: ar 2.0 ◉ 줄거리 윌리는 소심하고 마음이 약해서 날아다니는 파리 한마리도 못 죽여요. 그래서 윌리를 못살게 구는 무리들은 겁쟁이 윌리라고 부르죠. 윌리는 자신의 별명이 너무 싫어요. 그러던 어느날 광고를 보게 되는데 딱 윌리를 위한 광고였어요. '겁쟁이는 이제 그만!' 윌리가 광고주에게 돈을 보내자 책 한 권이 도착했는데, 거기엔 겁쟁이가 되지 않는 방법이 적혀있었어요. 운동을 하고, 복싱을 배우고, 보디빌딩 클럽에 가고, 웨이트를 하고. 시간이 지나자 윌리의 등치는 점점 커져요. 거울을 보면 예전의 윌리와는 다른 건장한 자신의 모습이 있어요. 윌리는 더이상 겁쟁이가 아닌 영웅이에요. "Willy looked in t.. 2022. 4. 2.
영어그림책 #16. We Are Growing! (자존감이 부족한 이에게) #16. 제목: We are growing! 작가: Laurie Keller 레벨: AR 1.1 ◉ 줄거리 잔디밭의 풀들이 빠르게 성장하며 저마다의 특색을 발견한다. 어떤 풀은 가장 크고, 어떤 풀은 제일 웃기게 생겼으며 어떤 풀은 가장 뾰족하다. 그러나 주인공 Walt는 자신의 장점을 찾지 못하고 스스로에게 질문한다. What am I? 끝내 주인공은 자신의 장점을 찾았을까? ◉ 감상평 정말 깜찍한 주제입니다. 자신의 특별한 점을 마음껏 자랑스러워하고 또 자랑하며 박수쳐주는 풀들이 사랑스럽고요. 넌 용감해, 넌 최고야! 뭐 이런 뻔한 말의 나열로 자존감을 세워준다는 책이 아니라, 큰 것이 아니더라도 자신만이 가진 특색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 그리고 친구들의 잘난점을 인정해주고 함께 기뻐하는 예쁜 마음을.. 2022. 3. 15.
영어그림책 #15. The Little Blue Truck (뻔한 교훈 그러나 필요한 이야기) #15. 제목: The little blue truck 작가: Alice Schertle 레벨: AR 1.6 ◉ 줄거리 주인공 파랑 트럭은 소위 말해 핵인싸입니다. 친절하고 프렌들리 해서 동물들이 모두 좋아하지요. 그런데 조용하던 동네에 갑자기 덤프트럭이 등장해서 바쁘다며 다 비키라고 크락션을 울려대다가 그만 진흙에 바퀴가 빠져버리고 말았어요. 도와달라고 울부짖지만 동물들은 모른채 해요. 그때 우리의 인싸, 파랑 트럭이 와서 영차 영차 도와주다가 같이 진흙에 빠지게 돼요. 이들은 과연 어떻게 진흙에서 빠져 나올 수 있을까요? ◉ 감상평 이 책은 미국에서 빠방이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필독서처럼 여겨지는 책입니다. 일단 등장인물이 탈 것과 동물이니 아이들이 좋아하지 않을 수가 없고요. 각 동물들이 내는 소리도.. 2022. 3. 12.
영어그림책 #14. Dandy (민들레는 꽃일까 잡초일까?) #14. 제목: Dandy 작가: Ame Dyckman 레벨: AR 1.4 ◉ 줄거리 완벽한 아빠의 정원에 잡초로 여겨지는 민들레가 나타나고, 설상가상 딸아이는 민들레에게 샬롯이라는 이름을 붙여주며 소중히 여긴다. 이웃 친구들은 아빠에게 얼른 그 잡초를 없애라며 압박하고, 딸의 마음을 다치지 않게 하면서도 잡초를 없애려는 아빠의 노력이 계속되는데... ◉ 감상평 관점 (Perspectives) 민들레는 꽃일까 잡초일까? 우리나라에서는 그저 예쁜 노란 꽃으로 배우는 것 같은데 서양인에게는 없애야 하는 잡초라니, 같은 생명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예쁜 꽃으로, 누군가에게는 뿌리를 뽑아야 할 식물로 여겨진다는 점을 생각해보자. 과연 민들레뿐일까? 동서양의 관점 차이도 있지만 본질적으로 사람과 사람 간에 생각하는 게.. 2022. 3. 11.
영어그림책 #13. Sylvester and the magic pebble (당신의 소원은?) #13. 제목: Sylvester and the magic pebble 작가: William Steig 레벨: AR 4.0 ◉ 줄거리 마법의 돌을 주운 당나귀 Sylvester가 사자를 만나자 당황하고 겁먹은 나머지 자신을 돌로 만들어 달라고 소원을 빌며 생기는 일. ◉ 감상평 요술램프 지니처럼 소원을 빌면 들어주는 흔한 스토리들과 조금 차이가 있다고 느낀게 빌 수 있는 소원의 갯수가 정해지지 않아서 서두부터 흥미진진했고요. 주인공이 돌로 변함으로써 소원을 더 이상 빌수 없는 절망적인 상황에서 어떻게 해피엔딩으로 끝날 것인가가 예상되지 않아서 끝까지 보지 않고는 못 배길 드라마 한편 본 기분이에요. 또한 돌로 변해서 되돌아갈 수 없는 절망감이라던가 아들을 잃은 부모의 절절함이 나이불문 모두에게 와닿는 페.. 2022. 2. 7.
영어그림책 #12. Silly Sally (Sally는 왜 silly할까?) #12 제목: Silly Sally 작가: Audrey Wood 레벨: AR 2.6 ⦿ 줄거리 엉뚱 발랄한 Sally가 물구나무를 서서 동네로 가는 길에 동물 친구을 만나 함께 동행합니다. 나중에는 동네 사람들도 다같이 물구나무를 서서 행렬해요. ◉ 'silly'의 뜻 네이버 영어사전에서 silly 를 검색해보았더니 부정적인 뉘앙스의 단어들이 나열되어있어요. 위의 뜻으로만 본다면 Sally가 왜 Silly한가에 대해 강한 의문을 품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구글에서 silly의 뜻을 검색해보았습니다. 사실 북미권에서 silly는 꽤 다른 의미로 쓰여요. 어린아이처럼 장난끼도 많고, 활기차며 그 자체가 사랑스럽고 귀여울 때 "You are silly." 또는 "silly girl!' "silly bo.. 2022. 2.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