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육아템 리뷰

편백큐브로 집콕놀이하기 (팜카밀레 놀이매트×고향나무 편백칩)

by 또리맘님 2021. 8. 10.
728x90
반응형


하나쯤은 있어야겠다 생각한 놀이매트, 아기와의 편백놀이를 위해 구매했어요!!



긴 긴 여름, 찜통에 코로나인데 어디 나가 놀 수도 없고...
집에서 나름대로 즐겁게 보내고자 여러 방면으로 노력 한 것들 중 하나가 편백놀이였어요.


놀이매트 사이즈
제가 선택한 사이즈는 120cm에요.
금방 금방 자라는 아기가 커서 까지 쓸 수 있는 것, 친구가 놀러와도 같이 놀 수 있을 사이즈를 골랐어요.
18개월 아기에게는 엎드리고 뒹굴어도 넉넉한 사이즈인데 생각보다 막 크단 생각은 안들더라구요.
저도 들어가서 같이 놀고 있어요.

놀이매트 접는 법


놀이매트는 팜카밀레 제품으로 구매했어요.
디자인 무난했고, 맘카페 검색해보니 나쁜 후기 없이 괜찮은 편인 것 같아서 구매했어요.
사용하면서도 별다른 불편함이나 불만은 없고 다른 제품을 써보지 않아서 딱히 비교가 어렵지만 괜찮은 것 같네요.

접는 방법도 쉽고 간편해서 신발주머니만한 가방에 쏙 들어가요.
물놀이 갈 때, 호캉스 갈 때, 친정 갈 때 등 이동에 손색 없는 정도의 무게(1.5kg)와 크기에요.


놀이매트 사용방법
그림 그릴 때 다른데 그리지 말라고, 물감놀이 할 때 물감 튀지 말라고,
자잘한 장난감 쏟아두고 놀 때 정리의 편의성을 위해서 주로 사용하고 있고요,
그 중에서도 역시나 반응이 좋은건 편백놀이에요.
좌르르~ 편백을 쏟아주면 눈 만난 강아지마냥 신나서 뒹굴고 던져도 보고 엎드려서 날개짓도 하며 놀아요.
코에 갖다 대고 향도 큰 숨으로 맡고 매트에 귀를 대고 편백이 부딪히는 소리도 듣더라구요.

아기 월령 18개월인 현재, 아직은 도구를 사용하기보다는 촉감 자체에 집중해요.
편백 나무 느끼기, 장난감 숨겨두고 찾기, 아기 발에 편백칩 두둑히 덮고 어딨나 찾기 놀이,
옷 안에 넣고 장난치며 놀기만 해도 한 시간은 후딱 가요.
아기 발에 편백 덮고 또리 발 어딨~~나?하면 엄지발가락으로 따봉하는데 그게 귀여워서 자꾸 하게 되네요..


편백나무칩 양
편백은 10kg하니까 120 cm 사이즈 매트에 알맞은 양이라고 느꼈어요.
너무 많지도 않고 적지도 않은 정도, 부분 부분 바닥은 보이지만 약간의 높이는 있게 쌓이는 정도에요.
5kg 샀으면 살짝 아쉬울 것 같고, 키즈카페처럼 풍족하게 하시려면 15kg도 괜찮을테지만..
다소 관리의 어려움이 있으리라 예상됩니다. (엄마가 다 치워야함)


편백은 물 먹으면 거스러미처럼 일어난다고 해서 세척이나 관리없이 그대로 썼고요,
출고 전에 에어청소 처리가 되어서 배송이 된다고 적혀있어서 걱정은 하지 않았어요.
처음에 엄청 가지고 논 다음에 손바닥을 봤더니 나무에서 생기는 가루인지 뭔지로 손바닥이 하얘져 있긴 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먼지가 풀풀 날려서 기침이나 재채기가 나거나 그렇진 않았어요.
두세번 가지고 놀고 나니 손에 묻어나는건 거의 없었어요.


구매처 및 가격
고향나무라는 네이버스토어에서 행사가로 10kg 35000원의 가격에 구매했어요.
현재는 판매중지 된 상품이고, 재고가 없어서 몇 달 뒤에 다시 들어올 예정이라고 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매처를 적는 이유는 퀄리티가 만족스러웠기 때문이에요. 필요 시에 재구매 의향 있어요.
마감도 거친 것 없이 좋았고, 에어청소 되어서 나오는거며, 불량도 얼마 없었어요.


제 기준에 불량은 모양이 예쁘지 않은 것, 썩은 것 처럼 파여있는 것들이었어요.
이것도 사실 그냥 쓰면 쓰는건데 혹시나 움푹 파여서 아기를 찌르지나 않을까, 크기가 작아서 위험하지 않을까
예쁜 것만 가지고 놀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골라냈어요.


편백 종류와 적절 연령?

삼킬 우려가 있기 때문에 편백 크기는 크면 클 수록 좋은 것 같고, 같은 이유로 동그란 모양보다는 네모 모양이 낫지 싶어요.
제가 구매한건 눈대중으로 대충 10mm가 안되는 사이즈 같은데, 아기가 자꾸 입안에 넣고 장난을 쳐요.
구강기는 거의 끝났기에 물고 빨지는 않는데, 엄마가 화들짝 놀라며 먹으면 안돼! 하니까 그게 재밌는지
요녀석이 자꾸 일부러 먹고 웃으면서 저를 보네요? 향기 맡는척 하면서 입 안에 넣고 안 먹은 척 가만 있어요. 허허..
돌 전엔 절대절대 안줄 것 같아요. 16갤도 솔직히 불안하고, 18갤 저희 아기 옆에서 밀착하며 보고 있어요.


편백나무칩 보관방법
통풍이 잘 되는 데서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며 통풍이 안될 시에 끈적한 진액이 나오는데 나무에서 수분이 배출되는거래요.
인체에 무해하지만 옷이나 몸에 달라붙어서 편백놀이로 사용하기엔 부적절하고,
이렇게 진액이 나온 편백나무칩은 목욕할 때 입욕제나 가습기용도로 사용하면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는 비닐에 보관하지 않고 대형 세탁망에 넣어뒀어요.


편백나무칩 세척방법
처음부터 세척하지 말고 쓰다가 나중에 필요할 때 세척하면 되는데 세척방법은 아래와 같아요.

  1. 물에 세척
  2. 물기 털어냄
  3. 신문지 위에 자연건조
  4. 햇볕에 말리면 안되고 그늘에 말려야.
  5. 자연건조 (선풍기 NO 드라이기 NO)

728x90
반응형

댓글6

  • 우와 집에서 편백놀이라니 ㅎㅎ 정리도 관리도 쉽지않을텐데 대단하세용 *_*
    답글

  • Favicon of https://wooju-marvel.tistory.com BlogIcon 우주네가장 2021.08.10 18:34 신고

    재밌게 놀아주셨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love-kim91.tistory.com BlogIcon Food Blog 섭이 2021.08.10 19:08 신고

    뱃속에 있던 아이가 뿅나와서 이렇게 놀고있는 거보면 신기해요
    답글

  • Favicon of https://hyunaver.tistory.com BlogIcon 유야유야 2021.08.14 02:43 신고

    ㅎㅎ엄지로 따봉~ 넘 귀여워요😍 이렇게 접기가 쉬운 놀이매트가 있었다니, 저희 집에 있는 건 접기가 어려워서 편 상태 그대로 보관 중인데..;; 이건 어디 놀러 갈 때에도 간편하고, 요긴하게 쓰이겠어요. 그리고 편백나무 칩은 사진으로만 봐도 질이 넘 좋아보이네요. 매끈해보여요. 저희 아이도 편백나무 참 좋아하는데.. 고향나무 재고 풀리면 겟해야겠어요.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junie0122.tistory.com BlogIcon 또리맘님 2021.08.14 14:16 신고

      매트는 다 이렇게 접는건줄 알았는데 아닌가봐요.
      네 편백나무 여기꺼 괜찮아요. 저희 아기는 하루 한 두 번은 꼭 입안으로 넣어서 엄마 심장을 내려놓는데 재고 풀릴 때 쯔음이면 우리 아가들 이제 그만 입으로 들어갈테니 적절한 시기가 되지 않을까 싶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