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기타 리뷰

아기랑 나들이, 파주 초대형 식물원 카페 문지리535

by 또리맘님_ 2022. 8. 2.
728x90
반응형

 

 

 

운영시간 10:00~20:00 (연중무휴)

라스트오더 브런치 18:30, 음료 19:30 

주차 할 곳 많음 

 

 

초대형 카페는 사람 바글바글 시끄러워서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요, 

아이랑 같이 갈 곳을 찾다보면 너무 조용해서 눈치보이는 곳 보다는 시끄러운 곳을, 그리고 무엇보다 

키즈 프렌들리한 공간을 찾게 됩니다. 

 

파주에 위치한 문지리 535카페는 아이가 식물을 좋아하여 일부러 찾아간 곳인데

한번쯤은 서울에서 드라이브 코스로, 또는 데이트 코스로 방문해서 둘러볼 만한 곳이에요.  

 

 

컨셉이 초대형 식물카페이긴 하지만 어쨋든 개인카페라 식물에 대한 큰 기대는 하지 않았는데요,

왠걸 다양한 식물이 정말 잘 관리되어있었고, 내부지만 규모도 만만치 않아서 놀랐어요. 

진짜 식물원 속 온실에 온 기분이라고 할까요?

 

 

엘레베이터가 없어서 유모차를 끌고 가는 분들은 자연스레 1층에 착석하시게 될 것 같은데요, 

베이커리 까페라고는 하지만 음료랑 빵 종류가 많이 없고 맛도 없어서 '카페'에 대한 기대로 가시면 실망하실지 몰라요.

 

문지리535는 베이커리 카페, 디저트 카페라고 광고하는데 심각하게 진열 된 빵이 없었어요. 

오후 5시쯤 갔는데 많이 쳐봐야 네다섯종류 미만으로 있었던 걸로 기억하고요,  

그것도 죄다 케잌류라 아이 간식거리로 주는 것도 여의치 않았어요.  

게다가 맛도 실망이었어요. 이럴거면 베이커리 카페라는 명칭을 빼야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해요.

혹시 사람이 많아 빵이 다 나간걸까, 빵 나오는 시간이 따로 있는걸까 궁금해서 여쭤보니

그게 다라고 하시더라구요. 제가 갔던 날만 그랬던걸까요? 

 

 

계단을 통해 2층으로 올라가면 아이 이유식을 데울 수 있는 전자레인지도 있고요,

냅킨, 커트러리 등 다양하게 준비된 모습이 인상깊었어요.

저희는 쓸 일이 없었지만,, 손님의 편의를 생각해주고 배려하는 곳이라는 느낌을 받았어요. 

 

 

카페공간과 식물원 공간이 자연스레 어우러져있었고 자그마한 산책로 곳곳에 쉴 수 있는 의자가 있어

포토존이 되어주었어요. 

 

식물은 많은데 왜 마음이 평안해지지는 않았는지, 아이 따라 다니느라 정신없어 그랬던 건지, 

대형 카페라 복작해서 그런건지 몰라도 혼자 와서 휴식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GOOD

  • 포토존이 잘 되어있다. 
  • 전자레인지가 준비되어있다. 
  • 넓어서 아기가 종종거리며 뛰어다녀도 덜 눈치보인다. 
  • 주차가 용이하고 앉을 자리가 많아 모임 장소로 적합할 것 같다. 
  • 식물이 깨끗이 잘 관리되고 있었다.

 

BAD 

  • 규모가 큰 곳인 만큼 어수선함과 정신없는 복작거림은 어쩔 수 없다. 
  • 빵카페인데 빵 종류가 많지 않으며 특색이 없고 맛도 없다.  
  • 엘레베이터가 없어 유모차 또는 휠체어의 이동이 자유롭지 않다. 

 

 

728x90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