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아/육아팁공유

11개월 아기 이유식거부, 나는 이렇게 했다

by 또리맘님_ 2021. 1. 15.
728x90
반응형


잘 먹던 아가도 갑자기 맘마를 거부한다는 마의 11개월이 저희 아가에게도 찾아왔네요.

쏙쏙 잘 받아먹던 아기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요?

진밥을 거부하기 시작하면 유아식으로 조금 바꿔주라고 해서 이것 저것 해보고있어요.

거창한 방법은 아니지만 아기가 밥에 관심을 가지고 먹어주는 것 같아 공유해요.   


1. 주먹밥 (스스로먹기)

 

티스푼으로 진밥 떠서 툭 떼놓기만 하면 돼요. 

스스로 집어먹으면 재밌는지 잘먹더라구요. 한동안은 이 방법으로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이 잘 먹어주었어요.

그러나 이 방법도 그리 오래가지는 못했던 것 같아요. 자꾸 밥으로 장난을 치네요.

하긴 저라도 밋밋한 이유식을 후기까지 먹었으면 지겨울 만도 할 것 같아요.  


2. 계란찜

 

처음으로 아기를 위해 계란 찜을 만들어봤어요. 아직 계란 흰자는 주지 않을 예정이라

노른자 하나, 멸치육수 조금 섞어 전자렌지 2분 돌리니까 계란 지단같은 텍스쳐의 형체는 있는 찜이 만들어졌어요.

소금간은 따로 하지 않았어요. 

진밥에 섞어 먹이거나, 주먹밥 위에 올려서, 또 계란찜만 식판에 올려놨더니 잘 먹었어요.

아마 식감이나 비쥬얼이 조금 달라서 흥미가 생기지 않았나 싶어요. 저희 아기에겐 '첫 반찬'이었네요.


3. 고기두부완자

 

소고기, 당근, 두부를 으깨 섞어서 단단히 뭉친 후에 찜기에 쪘어요. 쫄보엄마라서 아직 기름에 굽기는 망설여져요.

일부러 골고루 잘 쪄지라고 둥글게 만들지 않고 납작하게 쪘어요. 

이것도 역시 반찬처럼 진밥과 함께 줬어요. 영양도 맛도 좋은 레시피같아요. 

씹히는 식감이 다른지 냠냠 잘 먹었어요. 

 

4. 조기찜

 

개인적 취향으로 생선류를 집에서 요리해 본 적이 없어요.

어릴때부터 생선비늘은 만지기도 싫어했고 비쥬얼이 좀 징그러워서요^^;; 그러나 아기를 위해서라면!!

역시 굽는 방법보다 찌는 방법을 택했구요, 쫄깃쫄깃 짭쪼롬해서 어른 밥반찬으로도 좋을 정도였어요.

바다생물이라 소금기가 있어서 염분이 과섭취 될 수 있으니 적당량을 주는게 좋을 것 같아요.

저는 양 조절에 실패해서 조기 한마리를 거의 다 줘 버렸어요...

아기는 정말 잘 먹어주었답니다. 쉼 없이 먹었고, 다 먹고 나서도 아쉬운지 빈 식판을 손가락으로 훑었어요.

역시 간의 힘이란. 

5. 무우국

유아식에 노출시켜줘보래서 맑은 국도 같이 떠먹여 줘 보았어요. 간장은 쓰지 않고 소금간 약간했어요.

첫 술을 먹더니 응 이게 무슨 맛이지? 하는 표정이었는데 나쁘지는 않은지 잘 받아먹길래

진밥에 건더기 올려 같이 줬어요. 

따뜻한 부엌에 그대로 놓고 잤더니 다음날 국이 쉬어버려서 아쉽게도 사진은 없네요. 


당분간은 요리조리 돌려막기로 이것저것 같이 줘 볼 계획이구요,

현재까지는 진밥으로 먹이고 있는데 돌 지나고 부터는 완료기밥으로 넘어가려고 해요.

맨밥보다는 이유식 밥이 뭐라도 섞여있으니까 영양적으로 낫지 않을까 하는 바람이에요.

솔직히 유아식으로 넘어가려니 처음에 이유식 시작할 때 쌀미음 만들 때의 부담감이네요.

그래도 무지랭이 엄마로 이제까지 잘 해 왔듯, 앞으로도 잘 할 수 있다고 되내어 봐요.

엄마는 할 수 있다! 아자아자 

728x90
반응형

댓글8

  • Favicon of https://jjongsmama1926.tistory.com 쫑스맘 2021.01.15 15:54 신고

    아이 이유식 거부하면 너무 속상하죠ㅠㅠ
    또리가 크면 엄마가 정성스럽게 준비한 이유식들을 기억도 못하겠죠
    꼭 사진으로 증거를 남겨두고 보여주세요ㅎㅎ
    전 쫑이가 워낙 이유식 거부를 물마시듯해서 둘째는 그냥 사먹이고 있답니다😆😆
    너무 좋네요~
    오늘도 힘내세요! 화이팅!!
    공감꾸욱😊😊
    답글

    • Favicon of https://junie0122.tistory.com 또리맘님_ 2021.01.15 15:58 신고

      아이 둘 엄마는 시판해도 됩니다ㅋㅋ 암요암요
      요즘 이리저리 시행착오 중이에요. 엄마의 정성을 기억하지 않아도 되니 제발 잘 먹어줬음 좋겠어요. 오늘도 참을 인자를 맘 속에 그려봅니다~~^^ 공감감사해요.

  • Favicon of https://babypapa0412.tistory.com 파파익스 2021.01.15 17:53 신고

    엄마의 정성이 느껴지네요~~아이가 아무거나 잘먹고 하면 좋을텐데 맘처럼 그렇지 않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junie0122.tistory.com 또리맘님_ 2021.01.15 20:04 신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ㅎㅎ 요즘엔 밥 먹이느라 에너지를 다 쓰네요. 댓글 감사드려요. 가족들과 오붓한 저녁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1891ghaon.tistory.com 덥쑥 2021.01.16 02:35 신고

    조기찜 만드신 마음 넘 공감돼요 전 토마토 냄새도 구역질날정도로 싫어하는데 애들 먹이려고 숨 안쉬고 요리해요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s://na1005.tistory.com *㏇ 2021.01.16 18:11 신고

    아...저런 피나는 노력을 하다니 멋지십니다. 저는 7개월째인데 벌써부터 이유식을 잘 안먹어서 걱정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unie0122.tistory.com 또리맘님_ 2021.01.16 18:28 신고

      피나는 노력에서 살짝 부끄럽네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돌무렵엔 아이의 성장이 늦춰지면서 에너지가 갓난아기때만큼 필요하지 않다네요. 제 경험상으로 7갤쯤 이유식거부는 입자가 안 맞아서 그랬던 것 같아요. 그래서 입자크기랑 물 조절 해가며 맞는 되직함을 찾아 먹였던 기억이 나네요. 쉽지 않은 육아입니다. 허허~~ 화이팅해요^^ 좋은 주말 보내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