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아/육아팁공유

2천원으로 배냇저고리함 (배냇함) 만들기

by 또리맘님_ 2021. 2. 8.
728x90
반응형

 

 

 

 

아기가 태어나고 입은 배냇저고리를 클 때 까지 가지고 있으면 좋다는데, 

이제까지는 배냇저고리함까지 신경 쓸 여력이 없었어요. 그래서 작은 택배 상자에 쌓아뒀었는데,

정리도 할 겸해서 배냇저고리함을 인터넷으로 검색해보니 원목으로 된 좋은 함들이 3,4만원씩 하더라구요. 

 

 

 

 

사려고 장바구니에 까지 넣었다가, 무게만 나가고 짐짝만 될 것 같은 예감이 들어서

만물이 있다는 다이소로 향했어요. 

이렇게 예쁜 선물함이 2천원!

적당한 크기에 보자마자 마음에 들어서 데리고 왔어요^^

아기를 위한 엄마의 선물입니다~~

 

 

 

 

가장 먼저 임신 6주의 진단을 받았던 그 날의 진단서를 넣었어요. 

임신임을 확인하고 조심조심 걸었던 기억이 나네요.

누구랑 부딪히면 아기가 사라질까봐서 사람들 근처에도 안갔던... ㅋㅋ 

 

 

 

 

아기 탯줄이 들어있는 도장도 넣구요..

 

 

 

 

처음으로 선물받은 작은 신발도 넣구요. 

 

 

 

 

배냇저고리 대신에 태교여행으로 괌에 가서 사온 작은 꼬까옷과 처음 신겼던 양말도 넣었어요.

저 꼬까옷을 사면서 남편이랑 아기가 설마 이렇게 작으려고? 너무 작은거 아니야? 하고 산 거라서 기억에 많이 남아요. 

아기가 태어나니 왠 걸, 옷이 크더라구요. 아기는 생각보다 너무나 작고 소듕했어요. 

 

그림은 윌리앙 아돌프 부그로라는 화가가 그린 그리스 신화의 에로스에요.

포동포동 아가가 사랑의 신이라니 너무 잘 어울리지 않나요? 

제가 좋아하는 그림이라 같이 넣어 보았어요. 

 

 

 

 

1차, 2차 영유아 건강검진 받은 것도 차곡차곡 보관해놨다가 넣었고요. 

키와 몸무게의 성장을 알 수 있어 나중에 아기와 함께 보면 재밌을 것 같아요.

 

 

 

 

임신 때 했었던 맘스캐닝 결과지도 넣었어요.

은근 떨렸었는데 다행이 모두 정상으로 나왔었어요.  

뱃 속에 있는 아기의 DNA를 확인 할 수 있다니 세상 참 좋아진 것 같아요. 

[- 열달간의 기록] - [12주] 기형아검사,산모교실, 초음파 앨범

 

 

 

이름도 라벨지로 프린트해서 앞에 붙여주었어요. 안 쪽에 생년월일시를 붙여도 좋을 것 같아요.

 

앞으로도 아기의 많은 '첫경험'들을 보관 할 저희 아기의 배냇저고리 함이에요. 

첫니도 보관 할 거구요, 또 ..뭐가 있을까요?

초보엄마인 제가 알지 못하는 많은 처음들이 있겠죠? 

 

2천원으로 특별한 배냇저고리함 만들어보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