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육/엄마표 영어

마더구스는 프뢰벨이네요. 프뢰벨 씽크인잉글리쉬 스텝 후기

by 또리맘님_ 2021. 3. 30.
728x90
반응형

저는 모국어 발화 시기 이전에 이중언어 노출이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생각해요. 

모국어 습득 후에는 영어가 외국어로 들리게 될 거라는 생각에서요. 

그래서 모국어처럼 친숙하게, 이중언어처럼 받아들였으면 하는 바람에서 영어책을 함께 사주게 됩니다.

앤서니 브라운부터, 뭐 이것저것 단행본으로 사줬고요,

사실 아기가 어차피 글은 모르니 책보다는 음원 노출이 좀 많았지요.

그런데 어떤 책을 사주어도 영아다중만큼 집중해서 보는 책이 없는거에요.

이렇게만 봐준다면 참 좋을텐데 고민을 하다보니 프뢰벨 마더구스를 추천 받았어요.

그래서 씽크인 잉글리쉬 스텝 들인지 한달째에요. ​

아니나 다를까, 박스 풀 때 부터 엄청 관심있게 보고 제 손에 있는거 뺏어서 읽더니

영아다중의 연장선상에서 정말 잘 보네요. 잘 보는데서 그치면 안되겠죠..

엄마가 활용해주는게 정말 중요한게 마더구스 책 같아요.​

마더구스는 특히나 가사만 덩그러니 적혀있어서 쓰임새가 엄마에게 달려 있는 책이에요. 

영어로 그림을 읽듯이 표현을 해줘야 하는데 그게 우리말로도 쉬운 일이 아닌지라....  

프뢰벨 책이 왜이렇게 좋다고 했는지 알겠는게 스토리텔링이 다 있더라고요.

장면을 어떻게 영어로 설명하면 되는지 스크립트가 다 제공이 되어서 

저는 하루에 한두권씩 외워서 전권을 다 읽어주는걸 목표로 하고 있어요.

몇 줄 안되는데 왜케 외우기 안되나요.. 머리가 안돌아가네요. 

못 외운책을 아기가 뽑아들면 스토리텔링을 씽킹펜으로 찍어 쉐도잉처럼 한번 따라 읽어줘요. 

가령 들어가기 전에는 책 표지를 보며 여러 질문을 통해 아이의 흥미를 이끌 수 있어요.

(Script)

Here is a teddy bear. 

Hi, Teddy bear!

What are you doing?

Let's follow the teddy bear. 

이렇게 책의 그림에 따라, 또 가사에 맞춰 아이에게 이야기 해줄 거리를 제공해준다는게 매력적으로 다가왔어요.

​스크립트의 스토리는 다른 책들도 대략 마찬가지에요. 

도입부- 주인공에게 인사하기, 어떤일인지 물어보기, 뭐할건지 물어보기, 어떤 일이 일어날지 등에 대한 대화 

내용- 배경 설명, 등장인물 묘사, 가사를 풀어서 설명

 

그리고 마지막장에는 보너스트랙마냥 마더구스가 또 하나 있어요. 

노부영 마더구스에서 메인으로 나왔던 음원들이 씽크인잉글리쉬 스텝에서는 보너스트랙으로 나오네요.

그만큼 수록곡이 많은 것도 장점이에요. . 

 

+ 음원)

마더구스는 전래동요라서 음이 다 같거나 달라도 아주 약간 달라요. 

노부영, 튼튼영어 마더구스 다 비교하고 산건데, 이 중에서 음원이 가장 맘에 들었어요. 

저한테 음원 좋다는 기준은

1. 다양한 악기사용 = 풍부한 음원

2. 다양한 가수 (어린아이,여자,남자/한명? 여러명?)

3. 영어 발음이 얼만큼 깨끗하게 들리는가. 

 

노부영 마더구스는 경쾌하고 신나는 느낌, 프뢰벨은 부드럽고 잔잔한 느낌이에요.

프뢰벨 발음이 좀 더 정확해서 책을 보지 않아도 알아듣기 쉬워요.

의외로 아기가 엉덩이를 잘 흔드는 쪽은 프뢰벨입니다.

요즘엔 씽킹펜 mp3에 넣어서 메들리로 틀어놓고 목에 걸어주니 좋아하는 노래 나오면 춤추고 다녀요. 

단점은 아시다시피.. 중고로 구하거나 토탈을 해야한다는 점이에요.

요즘엔 프뢰벨 영어가 단품으로 판매를 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영사한테 사야하는 시스템도 싫은데 다단계도 아니고 이게 무슨 강매인지 장사 속이 너무 싫네요.) 

프뢰벨 영어는 스텝 빼고 별로라고 들어서 토탈은 안하고 저도 중땡나라에서 새것같은 중고 들였어요. 

다음에 기회되면 노부영, 튼튼영어, 프뢰벨 마더구스 비교해볼게요. 

728x90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