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똑똑한 아이? 글자를 일찍 깨치는게 안 좋은 이유 또리는 두 돌이 안되어서 숫자를 읽었어요. 알파벳은 30개월에 읽고 있었고요. 길 가다 보이는 아파트 동 수, 가게 번지수, 가로수에 보이는 숫자까지 읽으며 갔어요. (가로수마다 바닥에 숫자가 있는지 또리 때문에 처음 알았어요.) 신기하기도 하지만 걱정이 되는 것도 사실. 글자와 숫자를 좋아하는게 왜 문제가 될까요? 책, 티비, 태블릿의 공통점은 평면적인 것이에요. 사람과의 소통은 입체적이고요. 글자와 숫자의 공통점은 소통이 빠져있다는데 있어요. 사람이 아닌 것을 더 많이 본 아이는 사람을 단조롭게 보게 되어요. 소통의 의지가 없죠. 글자를 빨리 깨우치면 책을 읽어도 단순히 문자를 보려고 할 거예요. 일찍 글을 읽는 법을 안다고 해도 정상적인 발달 단계에서 의미를 해석하는 능력까지는 없기에 읽을 줄을 안.. 2023. 1. 28.
발달 놀이) 몸을 따라 그려요. (신체, 미술놀이) 자신의 신체를 인식하고 자신감을 가져요. 준비물 전지, 크레파스 ✔︎ 전지는 쿠팡에서 105g, 1060x757 사이즈를 사서 두루두루 쓰고 있어요. 적당히 얇은 두께인데 그리기 할 때는 괜찮고 물감을 사용하면 쉽게 찢어질 수 있는 두께라 물감을 이용한 미술놀이를 할 때에는 절반을 접어 사용하고 있어요. ✔︎ 크레파스는 파스넷을 쓰고 있어요. 어릴 수록 색이 연한 색연필은 그리기에 대한 흥미를 잃게 할 수 있기에 진하고 무른 질감의 크레용을 추천해요. 전지에 아이를 눕혀서 몸을 따라 그려요. 전지를 벽에 붙여서 아이를 세워두고 따라 그려도 괜찮아요. 또리는 활발해서 벽 앞에 세워두는 건 어려울 것 같아서 눕혀놨더니 큰 대짜로 뻗지 않고 옆으로 누워있더라고요. 그래서 볼록한 배가 포인트인 귀여운 그림이 완.. 2023. 1. 18.
34개월 아이도 환경오염을 이해해요 (자이북스 자연관찰) 하수구 안에 가득 찬 담배꽁초들을 보고는 아이가 누가 쓰레기를 버렸지? 하고 물었을 때 저는 '나쁜' 사람들이라는 쓰고 싶지 않은 단어를 써야 했어요. 세상이 좋고 나쁜걸로 구분 지어지지 않기에 이분법적인 표현은 내심 삼가고 싶었거든요. 근데 딱히 다른 할 말이 없더라구요. "엄마 이게 뭐에요?" 요즘 궁금한 게 많아진 34개월 아이가 쓰레기가 잔뜩 쌓여있는 사진을 책에서 보고 물어요. 쓰레기가 많이 쌓여있는 거라고 말해줬어요. 쓰레기가 많으면 흙이 아파. 흙이 아프면 흙에서 나는 당근도 아파. 또 당근을 먹은 토끼도 아파. 또 당근 먹은 또리도 아파지는 거야. 하니까 "쓰레기를 조금만 버리자."라고 하네요. 쓰레기가 많으면 흙이 아파. 흙이 아프면 흙에서 나는 당근도 아파. 또 당근을 먹은 토끼도 아파.. 2022. 12. 14.
교구장을 메인으로! 3세 남자 아이방, 놀이방 인테리어 또리의 방에 몇 달 전부터 변화가 생겼는데요, 책을 과감하게 줄이고 그 자리에 침대와 책상이 들어왔고요, 놀잇감이 메인이 되었어요. 그래서 책장보다는 교구장이 요즘에는 열일 하는 중이에요. ▲ 오노홈 자작나무 3단 교구장 교구장이 메인이 된 이후로 또리는 이 방을 놀이방이라고 불러요. 한 번 끌려가면 언제 나올지 몰라서 같이 '놀이방 가자'면서 끌고 가면 살짝 두려워져요. 그래도 본인의 방이 맘에 드는 눈치에요. 영유아 교육기관에서는 쌓기놀이 영역, 역할놀이 영역, 조작놀이 영역 등으로 놀이 공간을 구분지어요. 기관이 아닌 이상 작은 방에 그렇게 많은 공간을 나눠 줄 수는 없지만 교구장 안에서 공간을 구분해서 흥미에 맞게 놀이를 하도록 돕고 있어요. 이렇게 구분지어 두니 아이가 스스로 놀잇감을 제 자리에.. 2022. 11. 25.
31개월, 놀이가 삶이고 배움이다. ► 관련글 2022.09.18 - [육아/개월별 성장일기] - 31개월 아기 성장 발달 (청개구리가 되었어요, 혼자 있고 싶어요) 열흘간 비비적거리다가 온 친정에서 아이는 많이 웃고, 많이 자라서 왔어요. 오랜만에 간 어린이집에서 선생님은 또리가 형아가 되어서 왔다고 하시더군요. 엄마와 떨어져 있을 생각에 아침부터 울상을 짓지 않아도 되고, 자다 깨면 곧장 할머니 할아버지를 찾아 방 문을 열고 뛰어가는 통에 할머니는 새벽부터 일어나서 손주와 놀아주셔야 했지만, 아이는 그저 매일이 즐거워 보였어요. 할머니가 살아있는 다슬기랑 전복을 만져보라며 아이에게 주셨어요. 움직이는 게 무섭지도 않은지 깔깔거리면서 장난을 쳤어요. 물놀이 장난감으로 착각한 건 아닐까 모르겠네요. 그런가 하면 증조할머니 댁이 있는 시골에.. 2022. 9. 21.
3세 아이 책 정리, 영유아기 책 방출 시기와 기준? 아이가 너무 많아져버린 책으로 둘러 쌓인 것이 아닌가 싶을 때쯤 영아기 때부터 보여주던 책들은 언제 내보내야 하나 고민을 했고, 쳇바퀴처럼 바쁜 일상에서 어느 책을 어떻게 손을 대야 할지 차일피일 미루던 시간들이었다. 진작에 버렸다, 아이 클 때까지 놔뒀다, 아이에게 물어보고 처분했다. 다양한 의견들을 들을 수 있었지만, 결국 아이 책을 언제 내보내는 가에 대한 선택은 엄마가 하는 것. 정답도 없고, 남이 한다고 그대로 따라 할 수도 없고. 아무튼 지금은 책이 좀 투머치 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미니멀 라이프가 아이 책에도 필요한 법. 안 보면 버린다. vs. 안 보니까 볼 때까지 기다린다. 잘 보면 놔둔다. vs. 잘 보고 있지만 수준이 한참 낮아 버린다. 같은 상황에서도 각자의 성향이나 가치관에 따라 .. 2022. 7. 24.
28개월 아기 책, 놀이, 독서성장기록 ► 관련글 2022.06.22 - [육아/개월별 성장일기] - 28개월 성장 발달 사항 (문제행동과 엄마의 해결책) 아기 28개월은 참말로 이상한 개월 수였어요. 떼가 엄청났고, 잘 먹던 밥도 거부하고, 편식을 시작했고 책도 평소보다는 많이 안 봤던 때 같아요. 이제 책을 멀리할 시기인가? 하고 의문스러웠던 기억이 나요. 사진은 식탁에 발고락을 올리고 있길래 "이거 누구 발가락이야~ 발 내려!" 했더니 아예 보란듯이 발을 척하고 올려버린 청개구리 28갤 또리 사진입니다. 청개구리라는 표현이 딱 맞았어요. 그래서 엄마 죽고 꺼이꺼이 비 오는 날이면 우는 청개구리 이야기도 종종 해주었지요. 아이들 바람개비 좋아하잖아요. 저희 또리도 바람개비 참 좋아하는데요, 베이비 올 수과학에 라는 책 한 권 끼고 마트에 .. 2022. 6. 26.
My First Spot 책기둥 그림 나눔 ► 관련글 2021.07.14 - [교육/엄마표 영어] - 17개월 아기 Spot 시리즈 후기 아기 17개월부터, 28개월인 현재까지 쭈욱- 대박을 치고 있는, My first Spot 시리즈 책기둥 그림 나눔 해요. 사실 얼마 안가 인기가 사그라들지 않을까 하고 신경을 안 썼었는데, 그 인기가 끝이 없어 보여 뒤늦게 만들었어요. 플랩은 이미 거의 다 뜯겨나갔고, 너덜거려서 새로 사줄까 싶다가도, 손 때 묻은 책이 낫지 싶어 그대로 두는 중입니다. Spot시리즈는 여러 개가 있는데 그중에서 My first Spot 시리즈의 책기둥이에요. 2022. 6. 21.
책등 그림(책기둥) 만들기 방법 및 팁 ⦿ 책기둥 그림이란? 책의 측면(책등)에 있는 그림으로, 글을 모르는 아기들이 꽂혀있는 책만 보더라도 어떤 책인지 알 수 있도록 하는 장치입니다. 원래는 책등이라고 불려야 하는 게 맞는데 엄마들 사이에선 '책기둥'이라는 말로 대신 쓰이는 것 같아요. 소전집이라면 책의 권수가 몇 권 안되기 때문에 아기가 보고 싶은 책을 보기 위해서 다른 책을 다 꺼낼 수 있지만, 몇십 권 되는 전집의 경우에 책등에 그림이 없으면 어떤 책인지 식별이 어려워집니다. 영유아의 경우 좋아하는 책을 보고 또 보는 '반복 독서'를 하는데, 책 기둥에 그림이 없으면 그 책을 찾으려고 다른 책들을 책장에서 다 빼야 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또는 아예 안 꺼내거나요. 책등의 그림을 통해 원하는 책을 찾아요 STEP 1. 사진 찍기 및 보.. 2022. 6.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