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기타 리뷰

서울 아기와 나들이 가기 좋은 곳, 선유도 공원 (재활용 생태공원)

by 또리맘님 2021. 9. 5.
728x90
반응형


선유도는 매일 같이 아기와 산책 가는 곳이에요.
제가 애정하는 장소이기도 하여 한번쯤은 블로그에 남기고 싶었는데
천고마비의 계절에 접어 들며 탁 트인 하늘과 한강이 더 아름다워 보여 드디어 포스팅으로 남겨요.

아기와 가기 좋은 생태공원
선유도 입니다.



사진을 찍은 이 곳은 선유도로 이어지는 다리인 선유교입니다.
다리를 기준으로 좌측에는 한강에서 수상 스키를 즐기는 사람들이 있고 우측엔 여의도와 국회의사당이 보여요.
볼 때 마다 저두 수상스키 배우고 싶어져요. 아기가 어린이집 간 다음에는 하나씩 배워봐야겠어요.

선유교를 기준으로 위 아래로 양화한강공원과 선유도가 나뉘는데요,
양화한강공원도 아이들과 피크닉하기에 너무 좋은 곳이라 꼭 추천드리고 싶어요.
가까이에 장미원도 있고, 모래놀이를 할 수 있는 모래사장도 있어요.
선유도 공원만으로 조금 부족하다 싶으시다면 한강공원에 들렀다 가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선유도에 접어들면 초록초록한 잔디밭이 보여요.
외곽을 따라 둘레길처럼 길이 길~게 나 있는데 한 바퀴 크게 돌아도 좋고요.
(천천히 산책하여 약 30분 코스)

그러나 둘레로 난 길은 사람이 많기도 하고 잔디가 넓게 펼쳐져있어 아기가 이탈 할 염려가 많아서
저는 이 곳은 거의 가지 않고요, 제가 소개해드리고 싶은 곳은 예전 정수처리 시설이 있던 곳이에요.

공원 내 화장실을 기점으로 좌측 아래 경사진 길로 내려가시면..
파릇한 나무, 꽃과 식물이 있는 비밀의 정원과 같은 공간이 나와요.


벽을 타고 시원하게 물이 흐르는 이 곳에서는 개구리와 올챙이를 볼 수 있어요.
아기가 물 속에 들어가지 않게 꼭 붙잡고 있어야 하지만 개구리를 좋아하는 저희 아기에겐 더할 나위 없는 배움터에요.


사진 스팟이 되어주는 파릇한 곳들


지천의 풀과 꽃들을 만져보는 아기.
이 곳에서 식물을 쓰다듬고 사랑해주는 법을 배웠답니다^^


공원의 한 가운데에는 수생식물이 자라는 곳이 있어요. 소금쟁이도 많이 보여요.


가까이서 보면 이런 모습
작게 핀 꽃들이 예뻐요. 이따금 연꽃도 피어있어요.


이 곳에서는 흙도 만지고 돌맹이도 만지고 빗물도 만지게 해줘요.
서울 도심에 살며 매일 같이 이런 경험을 할 수 있다는건 아기에게 행운입니다.


공원의 끝으로 가면 <녹색 기둥의 정원> 이 나와요.
아기는 누가 가르쳐주지 않았는데도 돌멩이 쌓기, 돌멩이 던지기하고 잘 놀아요.

저기 보이는 것은 나무가 아니라 정수지의 콘크리트 지붕을 들어내고 남은 기둥에 담쟁이가 자란 모습이래요.
공원의 끝자락에 있는 데다가 거기서도 경사로를 따라 아래로 내려가야 해서 그런지 사람이 잘 오지 않는 곳이에요.
한적하고 조용해서 아기랑 쉬었다가기에 딱 좋아요.



사진은 안 찍었지만 작은 대나무 숲도 있고요,
코로나로 운영하지 않는 문화공간도 곳곳에 있어요.
비록 내부 건물은 코로나로 인해 문이 닫혀있지만 어서 재개장 할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 식물이 많은 곳이라 풀쐐기 등의 벌레 조심하시고요, 긴 바지 입혀가시길 추천해요.
저희 아기는 팔과 다리에 벌레쫓는 약을 발라주고 데려가고 있어요.

* 햇볕을 가릴 수 있는 모자도 같이 챙겨 가져가시면 유용 할 거에요.

* 공원 내부에 카페와 매점이 있어요.
둘레에 난 산책길의 끝지점에 있으니 곧장 가시려거든 공원 입구에서 좌측으로 가세요.



남편과 결혼 전 데이트하던 곳이었는데 결혼해서 아기랑 같이 오게 될 줄은 몰랐네요.
문득 든 생각인데, 아기 친화적인 곳이 동시에 데이트하기 좋은 곳이기도 것 같아요.
데이트 장소로도, 아기 산책 코스로도, 어린이들의 생태체험장소로도 좋은 선유도 공원 추천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